[활동보고] 상반기 대의원 워크숍(협동조합 교육)

2023-05-11
조회수 373


안녕하세요, 민쿱입니다.


지난달 4월29일(토)에 6기 대의원들의 첫 모임이 있었습니다!

이름하여 

상반기 대의원 워크숍



이번 워크숍 준비를 위해 기획단으로

정은실 이사님과 이누리 이사님이 함께해 주셨습니다. 

총 3번의 기획단 회의와 더불어 

강사님과의 2번의 기획회의까지....!


활동 조합원, 이사로서 애정과 열정이

느껴지는 기획단이었는데요,



덕분에 워크숍 당일에 완벽한(?) 기획과

진행이 가능했습니다 ^ㅇ^


당일 워크숍은

대의원들이 함께 모여 협동조합에 대한 강의를 듣고

3가지의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 

진행했습니다.




<협동조합 강의>


이날 협동조합 강의는 이미옥 강사님께서 진행해 주셨는데요, 

주거를 기반으로 어떤 고민들이 있어서 공동체들이 모이고

협동조합들이 생겨났는지에 대한 이야기와

협동조합의 시작, 그리고 해외 협동조합주택/코하우징의 사례,

커뮤니티 아파트 위스테이에 대한 이야기들을 

짧은 시간 안에 알차게 공유해 주셨습니다.






협동조합으로서, 주거 공동체로서 평소에 하는 고민들이

강의 내용에 나오면서 많은 공감대와 따듯한 위로가 되는

시간이었습니다.


<조별모임>


강의가 끝난 후에는 3개의 조로 나뉘어서

각 주제별로 조모임을 진행했습니다.


주제는 

1) 내가 평등문화 매니저라면? #평등문화

2) 내가 달팽이집을 운영한다면? #자치운영

3) 내가 이사장이라면 #신규사업



평등문화 조에서는 

1. 내가 생각하는 평등문화는?

2. 평등문화를 어떻게 실현해 나갈 수 있을까?

의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. 


1. 내가 생각하는 평등문화는?

- 제제와 교육이 같이 있는 곳(안정과 긴장이 공존)

- 힘의 차이를 인식하는 것(정보)

- 소외된 사람이 없고, 차별과 배제가 없는 것

- 나이, 연애, 경력, 성별, 학교 등에 대한 차별이나 비동의 공개가 없는 것

- 신체적 특징에 대한 판단이 없는 것

의 이야기가 나왔습니다.


2.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까?

- 정보에 대해 평등하게 나누는 것

- 최저선의 깃발을 꽂는 것

- 제3자가 개입할 수 있는 중간단계를 만드는 것

- 위스테이처럼 다양한 사람들이 살 수 있다는 것을 

홍보하는 것

으로 정리되었습니다. 



자치운영 조에서는

1. 달팽이집에서 자치운영이라고 느껴지는 지점들

2. 어떻게 자치운영을 발전시킬 수 있을까?  

에 대해서 나눴습니다.


1. 달팽이집에서 자치운영이라고 느껴지는 지점들

- 반상회를 통한 역할 정하기, 대화의 장과 역할 나누기, 생존신고 등

- 느슨한 관계망 형성, 신규입주자 환영

- 집별 역할,  역할 알림이, 청소 분담 등 

- 신규입주자에게 직접 집을 소개하는 것

의 이야기가 나왔습니다. 


2. 어떻게 자치운영을 발전시킬 수 있을까?  

- 서로의 동의하에 급한 상황에 도울 수 있는 

비상연락망과 관계형성

- 게시판에 생일자 올리고 축하하기

- 반상회 테마 정하고 같이 이야기 나누기

- 집별 행사: 눈사람 공모전, 재활용품 활용, 다른 집 반상회 방문하기, 집별 윷놀이 대회


등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이야기가 나왔습니다. 



신규사업 조에서는

1. 내가 하고 싶은 사업

2. 어떻게 진행할지

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. 


1. 내가 하고 싶은 사업
- 유튜브 활성화  - 달팽이집 콘도 공급

- 마을 만들기   - 구내식당/커뮤니티 키친

- 미니버스/화물차 운영   - 정기 플리마켓

- 가구 만들기(목공)   - 주거상담 팝업스토어, 민달팽이 부동산

- 옥상텃밭 연합: 교육, 씨앗나눔 등   - 협동조합 연계사업

- 임대료 로또


엄청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는데요!

이중 2개로 추려서 


2. 진행사업 좁히기

(1) 조합 화물차 운영

- 이사하는 조합원을 위한 용달 서비스

- 전기차

(2) 민달팽이 푸드뱅크

- 인근 지역 묶어서 운영


정도가 얘기가 되었습니다.



➡조모임 내용 보러가기(링크)


매우 강렬하고 짧았던 워크숍이 이렇게 끝나고

다 같이 돌아가면서 소감도 나눴습니다.






2월에 총회가 있고 나서

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였고, 

대의원으로서, 조합원으로서

민쿱과 어떻게 내가 연결되고

함께 해 나갈 수 있을지에 대해

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:)


조합원과 대의원분들의 

열정적인 참여와 토론으로 

행복했던 워크숍이 될 수 있었던 날이었던 만큼

다음에는 더욱더 알차고 재미난 기획을 갖고

돌아오겠습니다!




(잼났던 뒷풀이까지...)